Loading...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홈>@STAR>INTERVIEW

2016.03.25 FRI
 
‘남친짤, 박보검’ 저장하시겠습니까? (화보 인터뷰)

“슈퍼스타 다 됐다”는 말에 “아휴 아니에요”라며 손사레를 치고, 어떠한 질문에도 “감사하다”는 대답이 자동 반사적으로 튀어나오는 배우 박보검(24). 늘 밝기만할 것 같은 그도 아버지와 관련된 이야기에선 슬픈 눈과 함께 “속상하다”는 짠한 감정부터 흘러 나온다. 철부지 소년부터 속 깊은 남자의 향기까지. 변하지 않았고 변해도 어여쁠 박보검과의 대화는 1시간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로 짧기만 했다. 간만에 즐긴 수다타임. tvN ‘응답하라 1988’ 종영 후 딱 한 달 반이 지난 시기 어느 때보다 정신없는 나날을 보내고 있을 박보검을 만나 진솔함 가득 담긴 근황을 전해 들었다.

데님 셔츠와 팬츠 모두 라프 시몬스 by 갤러리아 west 4F 삭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 반스

데님 셔츠와 팬츠 모두 라프 시몬스 by 갤러리아 west 4F 삭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슈즈 반스

니트 톱과 팬츠 모두 소윙바운더리스 삭스 스타일리스트 소장품



이너 톱 디스이즈네버댓 스트라이프 톱 노앙









Q ‘응답하라 1988’ 종영 후 딱 한 달 반의 시간이 흘렀다. 오히려 드라마 촬영을 할 때보다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 같은데.
▲ 감사한 게 ‘응팔’이 끝나자마자 푸켓도 가고 아프리카도 가고 그 이후에는 못 다 했던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인터뷰 시간이 주어져서 ‘응팔’과 ‘꽃청춘’을 다시 추억하면서 나를 되돌아볼 수 있었다. 또 감사하게(웃음) 못 찍었던 광고들도 찍게 돼 힘들다기 보다는 행복하다. 특히 광고는 나를 선택해 주셨다고 해야 하나? 작품처럼 나를 믿고 캐스팅 해 주신 것 아니냐. 감사할 따름이다.

Q 100개 매체와 인터뷰를 소화하기가 쉽지는 않았을 것 같다.
▲ 그래도 감사했던 게 나를 보러 와 주시고 나와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질문도 다양하게 준비해 오신 기자님들을 보면서 "언제 내가 이렇게 많은 분들과 인터뷰를 또 해 보겠나"라는 마음이 더 컸다. 성심성의껏 말하려고 노력했고 ‘응팔’과 ‘꽃청춘’ 이야기를 할 수 있어 좋았다. 계속 생각하니까 잊혀지지 않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인터뷰를 하면서 작품에 더 많은 정이 든 것 같다.

Q 얼마 전 열린 ‘응답하라 1988’ 콘서트에 최택은 없었지만 계속 현장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하더라.
▲ 아하하하. 진짜요? 나도 못 가서 너무 아쉽다. 미리 정해진 스케줄이 있어서 결국 참석할 수 없었다. 그래도 ‘응팔’ 팀 단체 채팅방을 통해 소식은 계속 전해 들었다.

Q 혜리 씨는 ‘응답하라1988’ 콘서트가 끝나자마자 뇌수막염으로 병원에 입원을 했다. 연락은 했나?
▲ 다행히 많이 호전됐다고 하더라. 사실 ‘응팔’ 콘서트 당일부터 몸 상태가 안 좋았는지 단체 채팅방에서 형들이 조마조마해 하더라. 혜리는 괜찮다고 괜찮다고 하는데 옆에서 지켜보는 사람들은 불안했던 것 같다. 콘서트에서는 아픈 티도 안 냈다는데 정말 대단한 것 같다

Q tvN ‘꽃보다 청춘’은 워낙 성공을 한 예능 시리즈라 전 시리즈와 비교가 되고 시청률 얘기도 어쩔 수 없이 나오는 것 같다. 사실 여행을 할 때는 이런저런 생각을 못 하게 되지 않나?
▲ 난 내가 어떤 행동을 했는지도 잘 기억이 안 난다.(웃음) 그리고 아프리카는 가 본 적도 없고 가 볼 생각도 못 해본 곳이라 마냥 신기했다. 계획해서 간 여행도 아니었기 때문에 순간의 상황과 매력에 푹 빠졌던 것 같다. 무엇보다 형들이랑 조금 더 가까워질 수 있어 좋았다.

Q 어떤 면에서?
▲ 사실 ‘응팔’을 찍으면서도 (안)재홍이 형과 (류)준열이 형은 (고)경표 형 만큼 친해지지 않았다. 처음 만났을 때는 하트도 날리고 장난도 많이 쳤는데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어쩔 수 없이 멀어지게 되더라. 촬영하는 날도 달랐고, 생각해 보면 준열이 형과 단 둘이 마주치는 신은 딱 두 장면밖에 없다. 정환이가 택이 신발끈을 묶어주는 장면이랑 택이가 정환이를 보러 사천에 내려가는 장면이다. 재홍이 형은 거의 없었다. 현장에서 만나면 반가우니까 반갑게 인사하고 안아주고 응원을 해줬지만 뭔가 서로에게 벽이 있는 듯한? 덜 친한 느낌이 남았다. 나영석 PD님 덕분에 그 벽을 허물게 된 것 같아 좋다.

Q 그렇다면 tvN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를 함께 하며 tvN ‘응답하라 1988’ 때는 미처 몰랐던 동료들의 새로운 모습도 발견했을 것 같다. 시청자도 그랬으니까.
▲ 맞다. 배우 대 배우로 연기를 할 때와 사람 대 사람으로 만나는 것은 또 다른 것 같다. 일단 재홍이 형은 유머러스하고 즐거우면서도 진지하고 생각도 많으신 분 같다. 형만의 매력이 있다고 해야 할까? 배울 점이 많다는 생각도 했다. 여행하는 내내 아빠처럼 든든했고 그냥 형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더라. 준열이 형도 정이 많고 여행을 많이 해보셔서 그런지 리더십도 있었다. 한마음 한뜻으로 잘 맞았던 것 같다. 경표 형은 내가 모르는 사이에 나를 알게 모르게 잘 챙겨주더라. 나도 방송을 보고 알았다. 뒤에서 다 챙겨주고 생각해 주는 것에 감동했다. 그리고 형 몸매 진짜 멋지다. 옛날에 복근이 탄탄했을 때 사진을 봤는데 장난 아니더라. 다시 운동을 한다고 하니 기대하고 있다.(웃음) 무엇보다 세 형 모두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어 신기했다. 싸우지도 않았다. 만나기 전 나 혼자 공항에 있었을 때 ‘공항에서 자’, ‘밖에 위험하니까 나가지 마’, ‘돈 아껴 쓰지 마’라고 걱정해 주는데 형들의 마음과 진심이 확 느껴졌다.

Q 본인이 생각하는 ‘꽃청춘’에서 자신의 역할은 무엇이었나?
▲ 하… 이 생각만 하면 아직도 미안하고 죄송하다. 결과적으로 없는 것 같다. 나만 너무 편하게 여행을 했다. 뭘 하면 사고나 내니까 짐이 된 것 같은 느낌이었다. 여행을 하면서도 그게 가장 마음에 걸렸다. 준열이 형은 운전하고 가이드하고 숙박 시설 다 잡아주고, 재홍이 형은 요리에 일가견이 있고, 경표 형은 총무로서 최선을 다 했는데 난 아니었다. 나도 형들을 도우려고 운전대를 잡은 것인데 그 사단이 났다. 운전은 잘하지도 못하지도 않는다. 근데 아직 내 차도 없을뿐더러 촬영장에 갈 때 가끔 매니저 대신해서 운전대를 잡아 본 것이 전부이긴 했다. 사고에 벌금까지 내야 했던 상황이라 “넌 운전도 못하냐 박보검!”이라면서 형들이 화를 낼 법도 했는데 단 한 번도 나무라지 않더라. 더 미안했고 또 고마웠다.

Q 그래도 명장면은 남겼다. 펑펑 울었고 신나게 춤췄다. 특히 음주댄스는 압권이었는데.
▲ 원래 나는 술을 안 마시고 잘 못 마시기도 한다. 술을 마시면 뾰루지가 나더라. 근데 술자리가 있으면 술 마시는 사람보다 더 흥 넘치게 잘 논다.(웃음) 회식 자리도 좋아하고 먹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까 음식이 있는 자리는 다 좋아한다. 사람들과 만나고 어울리는 것도 좋다. 학교에서 MT를 가면 꼭 마지막까지 남아서 놀았다. 뒤처리도 내 담당이었다. 방송에서 좀 만취한 것처럼 보였는데 진짜 많이 안 마셨는데 그렇게 됐다. 재미있게 봐주셔서 다행이다.

Q 예고편 공개 후 류준열과 뽀뽀 스킨십이 깜짝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 나도 보고 놀랐다. "저게 언제였지? 무슨 장면이지?" 싶더라. 내가 형 뒤에 앉아서 했던 건 막 달리다가 기분이 좋아서 그랬던 것 같은데 형은 왜 나한테 했는지 모르겠다. 내 표정이 울상이었는지 웃고 있었는지도 잘 모르겠다.(웃음) 사실 크게 크게 어디에 갔던 것은 기억이 나는데 사소한 건 아무래도 잘 기억이 안 나더라. 그렇기 때문에 ‘꽃청춘’에 감사한 것이 방송 영상으로 그 추억을 평생 남길 수 있으니까. 우리의 인터뷰까지 편집 돼 하나의 여행 스토리가 만들어지는 것이라 좋다.

Q 대표작이 생겼고 일거수일투족이 화제를 모으는 대세 스타가 됐다. 변화를 몸소 체감 했을 텐데 어떤가.
▲ 늘 말하지만 감사함이 더 큰 것 같다. 물론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반응에 놀라기도 했다. ‘응팔’ 팬 사인회를 했을 때도 반지를 협찬 받아서 어느 손가락에 낄까 고민을 했는데 오른쪽 손가락에 끼면 사인을 하다가 빠질 것 같더라. 그래서 왼손 검지와 약지를 엄청 고민하다가 약지에 끼는 것이 더 예뻐서 거기에 꼈다. 근데 그 반지 하나가 그렇게 큰 이슈를 몰고 올지 몰랐다. 관심이 집중되는 것이 놀라웠다. 그 때 실질적으로 체감했던 것 같다. 이럴 때 일수록 더 겸손해야겠다는 생각을 했고, 말 한 마디 행동 하나까지 신중해야겠다는 다짐을 다시 한 번 하게 됐다. 그렇게 신경 써 주시고 관심 가져 주시는 것에는 항상 감사하다. 언제 그런 관심을 받아 보겠나.(웃음)

Q 하지만 사생활이 화제가 되고, 굳이 알려지지 않아도 되는 가족사까지 공개될 땐 어쩔 수 없이 스트레스를 받을 것 같다.
▲ 언급하기 조심스럽긴 하지만 솔직히 많이 속상했다. 아버지와 관련된 일은 사실 잘못 알려진 부분도 있다. 자세히 말할 수는 없지만 명의와 관련된 문제였고 내가 성인이 되기 전 일이다 보니 조금 크게 부풀려진 것 같다. 근데 그걸 바로잡기도 전에 너무 기사와 방송에서 아버지가 어린 아들을 앞세워 나쁜 일을 한 것처럼 이야기를 하니까 당황스럽기도 했다. 무엇보다 아버지에게 너무 죄송하다. 늘 자랑스럽고 믿음직한 아들이고 싶은데 나로 인해 아버지의 일이 세상에 알려진 것 같아 죄송하다. 아버지의 아들이 내가 아니었다면 한 개인 사업자의 일이 기사화 되고 공개될 일은 잘 없지 않나. 어린 시절 아버지의 사업이 번창해 남부럽지 않게 자랐고, 성장하면서 아버지의 사업이 힘들어진 것은 맞지만 그런 것 때문에 내가 힘들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다. 아버지의 잘못도 아니다. 그저 죄송한 마음뿐이다.

Q 평소 스트레스는 어떻게 해소하는 편인가?
▲ 일단 웬만하면 스트레스 받지 않으려고 한다. 그리고 스트레스가 쌓인다 싶을 땐 이야기를 많이 한다. 맛있는 것을 먹기도 한다. 요즘은 조금 바쁘게 살다 보니까 일을 하다 보면 빨리 잊게 되는 것 같다.

Q 터질 것은 다 터졌다고. 이제 박보검에게 남은 것은 파파라치에 사진이 찍히는 것 뿐이라는 말도 있더라
▲ 으하하하. 그런가? 맞다. 짧은 시간에 많은 일을 겪긴 했다. (장)나라 누나와의 열애설 아닌 열애설은 누나한테 정말 죄송했고 또 한편으로는 영광이기도 했다. 하지만 그 얘기를 듣고 나서 누나한테 선뜻 연락하지는 못하겠더라. 죄송한 마음이 더 컸던 것 같다. 아니기 때문에 크게 신경이 쓰이진 않았지만 누나는 괜히 오해받은 것 같아서 미안했다. 함께 드라마 촬영을 하면서 여러모로 많은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늘 감사하다.

Q 공개 연애에 대한 생각은 어떤가?
▲ 글쎄. 아직 겪어보지 않아 잘 모르겠지만 혼자 상상을 많이 해보긴 했다.(웃음) 근데 공개 연애는 아무래도 상대방이 더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그게 이 업계 사람이든 아니든 여자분이 힘들 수밖에 없는 것 같다. 결혼할 사람이 아니라면 공개 연애는 하고 싶지 않다.

Q 차기작까지 정해졌다.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으로 8월에 컴백한다. 사극에 지상파 첫 주연인데 어떤 마음가짐인가?
▲ 부담감이 없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없지 않아 있다. 그리고 책임감도 크다. 정말 한 작품을 이끌고 나가는 사람이 된 것이기 때문에 탄탄하게 준비해서 감독님, 작가님, 시청자 분들의 마음에 쏙 들었으면 좋겠다. 준비성과 자신감은 비례한다고 본다. 인터뷰 때 ‘사극도 해보고 싶어요’라고 했는데 진짜 그렇게 됐다. 말이 씨가 된다는 것을 느꼈다.(웃음)

Q 제2의 KBS 공무원이라는 반응도 있고 ‘송중기가 가도 박보검이 온다’며 팬들의 기대가 굉장하다.
▲ 중기 형은 내가 정말 많이 좋아하는 형이다. 그렇지 않아도 얼마 전에 중기 형이 ‘꽃청춘’을 보다가 생각났다며 전화가 왔다. 재미있다고 하면서 여러 좋은 말을 해주셨는데 나도 “형 저도 ‘태양의 후예’ 잘 보고 있지 말입니다. 정말 멋지십니다”라고 답해줬다. KBS2 ‘태양의 후예’를 보면서 새삼 형이 멋지다는 생각을 하게 됐고 나야말로 형의 팬이 됐다.


에디터 김두리 인터뷰 조연경 포토그래퍼 LESS 비하인드 포토그래퍼 정유진 스타일리스트 공지연 헤어 백흥권 메이크업 백진경

문의 갤러리아 west 02-3449-4114 노앙 1644-5532 디스이즈네버댓 070-4015-0014 러브이즈트루 02-924-0975 반스 02-2118-5130 비욘드 클로젯 02-542-6267 비이커 02-543-1270 소윙바운더리스 070-7622-0553 슈퍼콤마비 02-2143-7777 언티지 070-4109-7077

앳스타일(@star1)



 

폴라 비가운이 밝히는 스킨케어...

‘나 없이 화장품 사러 가지 마라’의 저자로 유명한 ...

방탄소년단 콜라부터 워너원 아...

유통업계가 인기 아이돌 이미지를 담은 제품들로 소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장재영 “...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장재영을 소개하는 이 단어는 ...

태가 나는 현빈의 알짜 패션

패션의 세계는 아주 냉혹하다. 애써 옷을 입어도 2프...


@STAR
STAR PHOTO
INTERVIEW
BEHIND CUT
@CUT
@컷
@STAR TV
STAR TV
@TREND
앳트렌드
스타,공답하라
스타의 스타일
스타일 파파라치
@FASHION&BEAUTY
리얼품평
앳뷰티
앳초이스
이거어때?
뉴스
@ENTERTAINMENT
앳스페셜
MUSIC&MOVIE
CULTURE
STREET
편집인레터
@COMMUNITY
이벤트
독자게시판
공지사항
@SHOP
잡지구매
비회원 주문조회
앳스타일소개찾아오시는길광고제휴문의사업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금지
상호:스타일도어(주) 등록번호:강남 라 00569 등록일:2012년1월31일 발행인:이재환 편집인:김소라 청소년보호책임자:김소라 발행일자:2012년3월21일
제호:앳스타일(atstar1) 주소: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157,5층(논현동,원일빌딩) 대표전화:02-544-7200 팩스:02-548-0735
이메일문의:jhs14@atstar1.com 정보관리책임자:김주광 사업자등록번호:211-88-70050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2-서울강남-00710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