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로그인 | 회원가입 | 전체기사

홈>@STAR>INTERVIEW

2013.10.30 WED
 
존박 ‘음악과 예능 그리고 진짜 나’

훈남 옆집 오빠, 존박이 말하는 음악, 예능, 그리고 진짜 나.
가수 옆에 예능 스타라는 수식어가 붙은 남자. 몇 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선보인 훈남이란 이미지를 버리고
능청스러운 옆집 오빠로 변신한 남자. 하지만 누가 뭐래도 깊이 있는 목소리로 자신의 이야기를 노래하고 꾸밈없는 모습으로 무대에 섰을 때 가장 빛이 나는 이 남자. 존박이다.









+ 몇 달 전과 비교해 훨씬 친근한 이미지가 됐다.
‘친근하다’는 표현은 착한 표현일 정도로 특히 어린 친구들이 편하게 다가온다. 예능에 출연하다 보니 어르신들도 알아봐주고 잘 보고 있다고 얘기해준다. 편하게 했는데 이렇게 좋은 반응이 있을 줄 몰랐다.

+ <방송의 적>을 보면 진짜 존박인가 싶다.
반 정도는 대본이고 그 안의 모든 건 연기다. 내 실제 성격이 가끔 드러나긴 하지만 굉장히 과장되고 센 대본에 대사가 있기 때문에 완전히 내 모습이라고 할 수는 없다. 캐릭터를 만들어 나가면서 애드리브를 막 던져보기도 하고 (이)적이 형을 당황스럽게 하는 멘트도 던진다. 아예 코미디 프로처럼 하는 거다. 리얼리티가 아니다.

+ ‘존박’ 하면 이젠 ‘예능 신’이라는 말도 따라온다.
<무한도전>, <런닝맨>, <우리동네 예체능> 등을 보며 예능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라고 느꼈다. 열심히 하는 게 정답이었던 것 같다. 너무 웃기려고 하지 않고 튀려고도 하지 않았다. 공이 나에게 오면 열심히 주어진 역할만 잘하려고 할 뿐이다.

+ 훈남 이미지가 사라진 게 아쉽지 않나.
전혀 아쉽지 않다. 사실 부자연스러웠고 부담도 됐다. <방송의 적>에서 망가져 보니 <무한도전>에서 어리벙벙한 모습이 나와도 ‘존박이 왜 저러지?’ 하기보다는 자연스럽게 보시는 것 같다. 이런 모습이 나도 편하게 할 수 있어 좋다.

+ ‘예체능’을 보면 정말 예능이 아니라 다큐다.
예능이 먼저여야 하는데 나는 그렇게 안 된다. 스포츠가 먼저다. 화면에 나오든 안 나오든, 편집되든 안 되든 스포츠에 빠져 있다. 승부욕도 있는 편이라서 더 그런 것 같다. 내가 멘트를 재밌게 던지고 유창하게 말하는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진짜 선수에 빙의하는 것 같다.

+ 낯을 가리는 성격이라던데 ‘예체능’ 팀과는 많이 친해진 것 같다. 낯가림이 없어진 건 스포츠의 힘인가?
선배님들과 형들이 잘 챙겨준다. 먼저 다가서는 스타일이 아닌데도 편하게 대해주셔서 쉽게 친해졌다. 정이 많은 사람들인 것 같다. 강호동, 이수근 선배님은 물론이고 최강창민 형도 의외로 동생들을 잘 챙긴다. 최강창민 형 같은 경우 동갑인데 빠른 생일이라 형이라고 부른다. 내가 선후배 사이에 예의를 유난히 따지기 때문에 형이라고 부르는 게 편하다. 처음 한국에서 활동할 때는 아메리칸 스타일이었는데 그렇게 몇 개월 지내다 보니 오해 사기가 쉽다는 걸 알았다. 물론 욕도 많이 먹었다. 그때부터는 한국말도 열심히 공부하고 선배님들께도 깍듯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예능에서 비춰진 모습 때문에 노래할 때 모습이 걱정되는 건 사실이에요. 하지만 음악이 좋으면 상관없을 거라고 생각했죠. 순서의 문제인 것 같은데, 지금은 예능 쪽으로 치우쳤지만 제일 하고 싶은 건 언제나 음악이에요. 언젠가는 음악으로 또 다른 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 국민MC 강호동, 유재석과 방송해본 소감이 어떤가.
두 분 모두 내공이 대단하다. 유재석 선배님은 다른 사람의 장점을 잘 끌어내는 힘이 있어서 누구나 좋아한다. 그래서 유재석 선배님을 존경하고 우러러보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 반면 강호동 선배님은 굉장히 든든하다. 예전에는 무섭기도 하고 다가가기 어려웠는데 프로그램을 함께하면서 정 많고 열정적인 분이라는 걸 알게 됐다. 기대고 싶은 사람이랄까?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가족처럼 다가가는 매력이 있다. ‘정’이라는 단어가 가장 적합한 사람이다.

+ 가수와 예능인 사이에 균형 맞추기 같은 고민은 없나.
노래할 때 모습이 걱정되긴 한다. 하지만 음악이 좋으면 상관없을 거라고 생각한다. 순서의 문제인 것 같은데, 지금은 예능 쪽으로 치우쳤지만 제일 하고 싶은 것이 음악이고 시간이 지나면서 드러날 거라고 생각한다. 별 걱정은 없다. 재밌게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 허각 결혼식 축가를 불렀다. 연애나 결혼 생각은 없나.
아직까진 전혀 없다. 물론 연애 생각도 아직은 없다. 지금은 일이 좋기도 하고 그런 책임감이 싫다. 지금은 간섭받지 않고 자유롭고 싶다.

+ 존박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단어가 ‘냉면’이다.
얼마 전 생일이었는데 냉면을 먹으러 갔다. 생일이라고 지인들이 냉면을 사주겠다고 하더라. 냉면 모양 케이크도 받고 냉면 상품권도 받았다. <해피투게더>에서 냉면 맛 맞춘 거? 나도 놀랐다. 요즘엔 일주일에 네 번 정도 냉면을 먹는 것 같다.

+ 당분간 ‘예체능’ 외 예능은 자제하는 건가.
그럴 생각이다. 예능에 가끔씩 나와 재밌게 방송하는 건 좋은데 예능인으로 보이는 건 부담스럽다. ‘예체능’은 내가 좋아하는 프로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하는 프로다. 농구 편만 같이 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정도가 나에게는 딱인 것 같다.


PHOTOGRAPHER 이재하 장소협찬 에스플러스(02-595-5600)

앳스타일(@star1) 권수빈 기자



 

김명수 “스물여덟의 김명수가 ...

아이돌 출신 배우를 향한 우려의 소리는 어디서건 빠...

가을에 만나는 그린 아이템

생기가 도는 그린 컬러 아이템은 무채색 무드인 가을 ...

김재환 “VLOG로 맥주 한잔하는 ...

김재환(23)은 꾸준한 도전과 연습으로 지금의 자리에 ...

‘국민 첫사랑’ 수지 패션

만인의 첫사랑이 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영화 ‘건...


@STAR
STAR PHOTO
INTERVIEW
BEHIND CUT
@CUT
@컷
@STAR TV
STAR TV
@TREND
앳트렌드
스타,공답하라
스타의 스타일
스타일 파파라치
@FASHION&BEAUTY
리얼품평
앳뷰티
앳초이스
이거어때?
뉴스
@ENTERTAINMENT
앳스페셜
MUSIC&MOVIE
CULTURE
STREET
편집인레터
@COMMUNITY
이벤트
독자게시판
공지사항
@SHOP
잡지구매
비회원 주문조회
앳스타일소개찾아오시는길광고제휴문의사업제휴문의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금지
상호:스타일도어(주) 등록번호:강남 라 00569 등록일:2012년1월31일 발행인:이재환 편집인:김소라 청소년보호책임자:김소라 발행일자:2012년3월21일
제호:앳스타일(atstar1) 주소: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 336번지 5층(논현동,중앙빌딩) 대표전화:02-544-7200 팩스:02-548-0735
이메일문의:jhs14@atstar1.com 정보관리책임자:김주광 사업자등록번호:211-88-70050 통신판매업신고번호:제2012-서울강남-00710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